한꺼번에 이처럼 많은 별을 본 적은 없다.

어쩐지 공포감마저 불러일으킨다.

달 없는 밤하늘은 무어라 말할 수 없는 귀기마저 서린 채 마치 커다란 음향의 소용돌이 속에 서 있는 느낌이다.

마을 사람들의 식후의 한담을 멀리 들으며

때때로 이 방대함에 공포를 느끼면서도 하늘을 바라보았다.

과연 이 한 몸은 광대한 우주에 비하면 티끌만한 가치도 없다.

그런데도 이 야망은 어떻게 된 것인가.

이 불안은 뭔가.

이 악에의 충동은 또 뭔가.

신은 이 순간에 있어서 건강체인 나의 앞에선 단연 무력하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도 나는 그 신을 이길 수는 없지만.

그러나 나는 신에 대해 저주의 마음 같은 것은 추호도 갖고 있지 않다.

신을 이기겠다는 의욕도 갖고 있지 않다.

왜냐하면 나의 이 불안감은 끝없는 환희 속에서 신의 의지,

신의 제재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이 바윗덩이 같은 우울의 근거는 어디서 오는 것인지 전혀 불명이다.

그 원천이 내 자신의 내부에 있다면 나는 무엇 때문에 나 자신에 의해 고통을 받는 것일까?

그건 우스운 이야기다.

인간 세상이 온통 제멋대로인 것처럼 자꾸만 생각된다.

그것은 사실 신이 관여하는 바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간은 자기 한 몸을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고 간섭받지 않는 완전한 자유를 지녔다.

자살이 바로 그것이다.

나는 자살에 대해 생각해 본다.

수단, 시기. 유서에 대한 것 등 세세히 냉정하게 생각하는 일에 몰두한다.

그러나 자살하려고 마음먹었다가 자살하지 않고 있는 것도 역시 자유다.

모든 곤란과 치욕을 견뎌내며 아랫배에 힘을 주고 살아가면 되는 것이다.

세상의 많은 자살자들은 모두 자살하는 것의 자유에 대해 분명히 알고 있는 사람들이며

더 큰 고난과 치욕에도 불구하고 뻔뻔스럽게 살아가고 있는 더 많은 사람들은 자살하지 않는 것도 또한

자유라는 데 대한 인식을 얻은 사람들이다.

나는 지금 음침한 토막집 속에서 더러운 개와 닭과 돼지새끼가 우글우글 하는 마당가에 앉아서

별빛에 의지해 식사를 하고 있는 가난한 농사꾼 일가를 바라보고 있다.

나는 이 사람들의 울울하고 기뻐할 줄 모르는 그리고 장난기 없는 얼굴을 정면으로 바라볼 수가 없다.

왠지는 알 수 없지만 나는 그 어떤 그림자같이 눈에 보이지 않는 저주가

내 자신의 몸에 내려지는 것 같애 견딜 수 없다.

이상하게도 그들은 자살하지 않는다. 자살하지 않는다.

그들이 마음속으로 자살을 생각하는지 아닌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그들의 토인처럼 검게 탄 얼굴 모습을 일별하면 그들은 결코

단 한 번도 자살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음을 알아차리게 된다.

그들은 내 생각에 의하면 자살하지 않는다는 것은

완전히 각 개인의 자유의사에 따르는 것이라는 것을 전심전념 오로지

그것만을 계속 생각하지 않고 미처 다른 생각마저 할 여지가 없는 말하자면 행복한 사람들이다.

그런데 나는 뭔가.

자살하는 일 자살하지 않는 일 등을 번갈아가며 생각하는 데 몰두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공연히 정신상태를 어지럽게 해서 그 때문에 몹시 비관하거나 실망하는 등 생각해 보면 그야말로 불행한 사람이다.

이런 식으로 나의 일생은 끝나겠지.

생각이 여기에 미치자 산다는 것이 이 얼마나 불쾌와 고통의 연속인가 하는 것에 아연해질 수밖에 없다.

야색은 권태로운 경치를 한층더 권태롭고 흔연하게 만들었을 뿐 아니라

아무 짝에도 쓸데없는 방대한 공포의 광경마저 내장한 채 버티고 있다.

이러한 우매한 자연에 대해서 나는 언제까지나 털끝만한 친밀감도 발견할 수 없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