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사기/권26

문주왕편집

  1. 문주왕

삼근왕편집

  1. 삼근왕

동성왕편집

  1. 동성왕

무령왕편집

무령왕(武寧王)의 휘(諱)는 사마(斯摩)[1]또는 융(隆)[2]이라고 부른다. 모대왕(牟大王)의 둘째아들이다. 신장이 팔척이고, 미목(眉目)이 그림과 같았으며, 仁慈寬厚 민심이 귀부(歸附)하였다. 모대왕이 재위 23년에 훙서하니, (무령왕이) 즉위하였다. 봄 정월에 좌평 백가(苩加)가 가림성(加林城)에 웅거하여 배반하자, 왕은 병마(兵馬)를 거느리고 우두성(牛頭城)에 이르러 한솔(扞[3]率) 해명(解明)에게 명령하여 토벌하게 하였다. 백가가 나와 항복하자 왕은 그의 목을 베어 백강(白江)에 던져버렸다.

論曰[4] 春秋曰 『人臣無將 將而必誅』 若苩加之元惡大憝 則天地所不容 不卽罪之 至是自知難免 謀叛而後誅之 晩也

2년(502년) 봄, 民饑且疫 冬十一月 遣兵侵高句麗邊境[5]

성왕편집

  1. 성왕

주석편집

  1. 백제무령왕릉 지석(百濟武寧王陵誌石)에는 ‘麻’라 되어 있다.
  2. 삼국사절요(三國史節要): 「餘隆」.
  3. 原本 「扦」. 三國史節要에 의거 수정.
  4. 原本 「日」. 三國史節要·鑄字本에 의거 수정. 冬十一月 遣達率優永 帥兵五千 襲高句麗水谷城
  5. 原本 判讀不能. 鑄字本에 의거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