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79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遺言

 

후어—ㄴ한 房에
遺言은 소리 없는 입놀림.

바다에 眞珠캐러 갔다는 아들
海女와 사랑을 속사긴다는 맏아들
이밤에사 돌아 오나 내다 봐라——

平生 외롭든 아버지의 殞命

감기우는 눈에 슬픔이 어린다.

— 7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