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75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비오는 밤

 

솨— 철석! 파도소리 문살에 부서져
잠 살포시 꿈이 흐터진다.

잠은 한낱 검은 고래떼처럼 살래어,
달랠 아무런 재주도 없다.

불을 밝혀 잠옷을 정성스리 여미는
三更.

念願.

— 7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