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71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사랑의 殿堂

 

順아 너는 내 殿에 언제 들어왔든 것이냐?
내사 언제 네 殿에 들어갔든 것이냐?

우리들의 殿堂은
古風한 風習이 어린 사랑의 殿堂

順아 암사슴처럼 水晶눈을 나려감어라.

난 사자처럼 엉크린 머리를 고루련다.

— 6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