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61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바닷가 햇빛 바른 바위우에
습한 肝을 펴서 말리우자,

코카사쓰山中에서 도망해온 토끼처럼
둘러리를 빙빙 돌며 肝을 지키자,

내가 오래 기르든 여윈 독수리야!

와서 뜯어 먹어라, 시름없이

— 5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