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49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사랑스런 追憶

 

봄이 오든 아침, 서울 어느 쪼그만 停車場에서
希望과 사랑처럼 汽車를 기다려,

나는 푸라트·폼에 간신한 그림자를 떨어트리고,
담배를 피웠다.

내 그림자는 담배연기 그림자를 날리고
비둘기 한떼가 부끄러울 것도 없이

나래속을 속, 속, 햇빛에 비춰, 날었다.

— 4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