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27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초 한대


초 한대——
내방에 품긴 향내를 맡는다.

光明의 祭壇이 무너지기전
나는 깨끗한 祭物을 보았다.

염소의 갈비뼈같은 그의 몸,
그의 生命인 心志까지
白玉같은 눈물과 피를 흘려

불살려 버린다.

— 12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