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25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삶과 죽음


삶은 오늘도 죽음의 序曲을 노래하였다.
이 노래가 언제나 끝나랴

세상사람은——
뼈를 녹여내는듯한 삶의 노래에
춤을 춘다.
사람들은 해가 넘어가기전
이 노래 끝의 恐怖를

생각할 사이가 없었다.

— 12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