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21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蒼空


그 여름날
熱情의 포푸라는
오려는 蒼空의 푸른 젖가슴을
어루만지려
팔을 펼쳐 흔들거렸다.
끓는 太陽그늘 좁다란 地點에서
天幕같은 하늘밑에서
떠들던, 소나기

그리고 번개를,

— 11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