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13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한間 鷄舍 그넘어 蒼空이 깃들어
自由의 鄕土를 잊은 닭들이
시들은 生活을 주잘대고
生産의 苦勞를 부르짖었다.

陰酸한 鷄舍에서 쏠려나온
外來種 레구홍,
學園에서 새무리가 밀려나오는

三月의 맑은 午後도 있다.

— 1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