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대전·충남 지역 교수 시국 선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우리 대전ㆍ충남 지역 교수 일동은 정부의 공정성이 심각하게 후퇴하고 있음을 우려한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사법부와 검찰의 독립성은 이미 크게 훼손되었다. 이것은 정치권력이 정부기관을 공정하게 사용하지 않고 정치적 반대자를 다루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려 하기 때문에 발생하고 있다. 검찰은 심지어 전직 대통령에게까지도 정치보복의 의혹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불공정 수사를 진행했다. 시시비비를 정직하게 가려야 할 법집행 기관이 전직 대통령에게 도덕적 모멸감을 주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그리고 급기야 전직 대통령의 죽음이라는 엄청난 사건을 초래하였다. 국가기관의 불공정한 행위로 인해 일반 국민들, 특히 사회적 약자들은 얼마나 큰 피해를 보고 있을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 대전·충남 지역 교수 일동은 노무현 전(前) 대통령의 서거를 두고 전국 각지에 늘어선 조문 행렬의 참뜻을 제대로 읽기를 이명박 정부에게 간곡히 촉구한다. 조문행렬이 단지 애도와 추모의 물결에 그치는 것으로 해석되어서는 안 된다. 조문행렬은 이명박 정부의 시국전반에시국 전반에 대한 정치적 반성과 정책의 전향적인 전환을 촉구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다시 한 번 우리는 현 정부가 국민의 뜻을 곡해, 음해하지 않고 제대로 읽기를 간절히 바라며, 다음과 같은 구체적인 사항을 강력히 요구한다.
 
1.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서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불공정한 수사에 대해 진정성을 갖고 사죄하고, 내각 총 사퇴를 포함한 국정 전반의 쇄신을 단행하라.
 
2. 현 정부는 민주주의 기본이 되는 ‘언론ㆍ출판의 자유’와 ‘집회ㆍ결사의 자유’를 온전하게 보장하고, 미디어 관련 법안을 비롯한 악법의 제ㆍ개정을 중단하라.
 
3. 현 정부는 사법부의 독립성을 철저히 보장하고, 사법부와 검찰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대대적인 개혁에 당장 착수하라. 특히 이번 사태를 촉발한 검찰 기획 수사의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문책하라.
 
{{PD-manifesto}}

편집

1,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