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맞춤법 (제88-1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121.147.158.209(토론)의 편집을 Jahoon5881의 마지막 버전으로 되돌림
잔글 (121.147.158.209(토론)의 편집을 Jahoon5881의 마지막 버전으로 되돌림)
수컷(수ㅎ것) 수탉(수ㅎ닭) 안팎(안ㅎ밖)
암캐(암ㅎ개) 암컷(암ㅎ것) 암탉(암ㅎ닭)
 
===제 5 절 준 말===
 
제32항 단어의 끝모음이 줄어지고 자음만 남은 것은 그 앞의 음절에 받침으로 적는다.
(본말) (준말)
기러기야 기럭아
어제그저께 엊그저께
어제저녁 엊저녁
온가지 온갖
가지고, 가지지 갖고, 갖지
디디고, 디디지 딛고, 딛지
 
제33항 체언과 조사가 어울려 줄어지는 경우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그것은 그건
그것이 그게
그것으로 그걸로
나는 난
나를 날
너는 넌
너를 널
무엇을 무얼/뭘
무엇이 뭣이/무에
 
제34항 모음 'ㅏ, ㅓ'로 끝난 어간에 '- 아/- 어, - 았 -/- 었 -'이 어울릴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가아 가 가았다 갔다
나아 나 나았다 났다
타아 타 타았다 탔다
서어 서 서었다 섰다
켜어 켜 켜었다 켰다
펴어 펴 펴었다 폈다
:[붙임 1] 'ㅐ, ㅔ' 뒤에 '- 어, - 었 -'이 어울려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개어 개 개었다 갰다
내어 내 내었다 냈다
베어 베 베었다 벴다
세어 세 세었다 셌다
:[붙임 2] '하여'가 한 음절로 줄어서 '해'로 될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하여 해 하였다 했다
더하여 더해 더하였다 더했다
흔하여 흔해 흔하였다 흔했다
 
제35항 모음 'ㅗ, ㅜ'로 끝난 어간에 '- 아/- 어, - 았 -/- 었 -'이 어울려 'ㅘ/ㅝ, ㅘ/ㅝ'으로 될 때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꼬아 꽈 꼬았다 꽜다
보아 봐 보았다 봤다
쏘아 쏴 쏘았다 쐈다
두어 둬 두었다 뒀다
쑤어 쒀 쑤었다 쒔다
주어 줘 주었다 줬다
:[붙임 1] '놓아'가 '놔'로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붙임 2] 'ㅚ' 뒤에 '- 어, - 었 -'이 어울려 'ㅙ, ㅙ'으로 될 적에도 준 대
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괴어 괘 괴었다 괬다
되어 돼 되었다 됐다
뵈어 봬 뵈었다 뵀다
쇠어 쇄 쇠었다 쇘다
쐬어 쐐 쐬었다 쐤다
 
제36항 'ㅣ' 뒤에 '- 어'가 와서 'ㅕ'로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본말) (준말)
가지어 가져 가지었다 가졌다
견디어 견뎌 견디었다 견뎠다
다니어 다녀 다니었다 다녔다
막히어 막혀 막히었다 막혔다
버티어 버텨 버티었다 버텼다
치이어 치여 치이었다 치였다
 
제37항 'ㅏ, ㅕ, ㅗ, ㅜ, ㅡ'로 끝난 어간에 '- 이 -'가 와서 각각 'ㅐ, ㅖ, ㅚ, ㅟ, ㅢ'로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싸이다 쌔다
펴이다 폐다
보이다 뵈다
누이다 뉘다
뜨이다 띄다
쓰이다 씌다
 
제38항 'ㅏ, ㅗ, ㅜ, ㅡ' 뒤에 '- 이어'가 어울려 줄어질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싸이어 쌔여 싸여
보이어 뵈어 보여
쏘이어 쐬어 쏘여
누이어 뉘어 누여
뜨이어 띄어
쓰이어 씌어 쓰여
트이어 틔어 트여
 
제39항 이미 '-지' 뒤에 '않-'이 어울려 '-잖-'이 될 적과 '-하지' 뒤에 '않-'이 어울려 '찮-'이 될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그렇지 않은 그렇잖은
적지 않은 적잖은
만만하지 않다 만만찮다
변변하지 않다 변변찮다
 
제40항 어간의 끝음절 '하'의 'ㅏ'가 줄고 'ㅎ'이 다음 음절의 첫소리와 어울려 거센소리로 될 적에는 거센소리로 적는다.
(본말) (준말)
간편하게 간편케
연구하도록 연구토록
가하다 가타
다정하다 다정타
정결하다 정결타
흔하다 흔타
:[붙임 1] 'ㅎ'이 어간의 끝소리로 굳어진 것은 받침으로 적는다.
않다 않고 않지 않든지
그렇다 그렇고 그렇지 그렇든지
아무렇다 아무렇고 아무렇지 아무렇든지
어떻다 어떻고 어떻지 어떻든지
이렇다 이렇고 이렇지 어렇든지
저렇다 저렇고 저렇지 저렇든지
:[붙임 2] 어간의 끝음절 '하'가 아주 줄 적에는 준 대로 적는다.
(본말) (준말)
거북하지 거북지
생각하건대 생각건대
생각하다 못해 생각다 못해
깨끗하지 않다 깨끗지 않다
넉넉하지 않다 넉넉지 않다
못하지 않다 못지않다
섭섭하지 않다 섭섭지 않다
익숙하지 않다 익숙지 않다
:[붙임 3] 다음과 같은 부사는 소리대로 적는다.
결단코 결코 기필코 무심코 하여튼 요컨대
정녕코 필연코 하마터면 하여튼 한사코
 
==제5장 띄어쓰기==
- (으)므로(어미) 그가 나를 믿으므로 나도 그를 믿는다.
- (ㅁ, 음)으로(써)(조사) 그는 믿음으로(써) 산 보람을 느꼈다.
 
==문장 부호==
 
===Ⅰ. 마침표[終止符]===
 
1. 온점(.), 고리점(。 )
:가로쓰기에는 온점, 세로쓰기에는 고리점을 쓴다.
::(1) 서술, 명령, 청유 등을 나타내는 문장의 끝에 쓴다.
젊은이는 나라의 기둥이다.
황금 보기를 돌같이 하라.
집으로 돌아가자.
::다만, 표제어나 표어에는 쓰지 않는다.
압록강은 흐른다(표제어)
꺼진 불도 다시 보자(표어)
::(2) 아라비아 숫자만으로 연월일을 표시할 적에 쓴다.
1919. 3. 1. (1919년 3월 1일)
::(3) 표시 문자 다음에 쓴다.
1. 마침표 ㄱ. 물음표 가. 인명
::(4) 준말을 나타내는 데 쓴다.
서. 1987. 3. 5.(서기)
2. 물음표(?)
:의심이나 물음을 나타낸다.
::(1) 직접 질문할 때에 쓴다.
이제 가면 언제 돌아오니?
이름이 뭐지?
::(2) 반어나 수사 의문(修辭疑問)을 나타낼 때 쓴다.
제가 감히 거역할 리가 있습니까?
이게 은혜에 대한 보답이냐?
남북 통일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
::(3) 특정한 어구 또는 그 내용에 대하여 의심이나 빈정거림, 비웃음 등을 표시할 때, 또는 적절한 말을 쓰기 어려운 경우에 소괄호 안에 쓴다.
그것 참 훌륭한(?) 태도야.
우리 집 고양이가 가출(?)을 했어요.
::[붙임 1] 한 문자에서 몇 개의 선택적인 물음이 겹쳤을 때에는 맨 끝의 물음에만 쓰지만, 각각 독립된 물음인 경우에는 물음마다 쓴다.
너는 한국인이냐, 중국인이냐?
너는 언제 왔니? 어디서 왔니? 무엇하러?
::[붙임 2] 의문형 어미로 끝나는 문장이라도 의문의 정도가 약할 때에는 물음표 대신 온점(또는 고리점)을 쓸 수도 있다.
이 일을 도대체 어쩐단 말이냐.
아무도 그 일에 찬성하지 않을 거야. 혹 미친 사람이면 모를까.
3. 느낌표(!)
:감탄이나 놀람, 부르짖음, 명령 등 강한 느낌을 나타낸다.
::(1) 느낌을 힘차게 나타내기 위해 감탄사나 감탄형 종결어미 다음에 쓴다.
앗!
아, 달이 밝구나!
::(2) 강한 명령문 또는 청유문에 쓴다.
지금 즉시 대답해!
부디 몸조심하도록!
::(3) 감정을 넣어 다른 사람을 부르거나 대답할 적에 쓴다.
춘향아!
예, 도련님!
::(4) 물음의 말로써 놀람이나 항의의 뜻을 나타내는 경우에 쓴다.
이게 누구야!
내가 왜 나빠!
::[붙임] 감탄형 어미로 끝나는 문장이라도 감탄의 정도가 약할 때에는 느낌표 대신 온점(또는 고리점)을 쓸 수도 있다.
개구리가 나온 것을 보니, 봄이 오긴 왔구나.
 
===Ⅱ. 쉼표[休止符]===
 
1. 반점(,), 모점(、 )
:가로쓰기에는 반점, 세로쓰기에는 모점을 쓴다.
:문장 안에서 짧은 휴지를 나타낸다.
::(1) 같은 자격의 어구가 열거될 때에 쓴다.
근면, 검호, 협동은 우리 겨레의 미덕이다.
충청도의 계룡산, 전라도의 내장산, 강원도의 설악산은 모두 국립 공원
이다.
다만, 조사로 연결될 적에는 쓰지 않는다.
매화와 난초와 국화와 대나무를 사군자라고 한다.
::(2) 짝을 지어 구별할 필요가 있을 때에 쓴다.
닭과 지네, 개와 고양이는 상극이다.
::(3) 바로 다음의 말을 꾸미지 않을 때에 쓴다.
슬픈 사연을 간직한, 경주 불국사의 무영탑
성질 급한, 철수의 누이동생이 화를 내었다.
::(4) 대등하거나 종속적인 절이 이어질 때에 절 사이에 쓴다.
콩 심으면 콩 나고, 팥 심으면 팥 난다.
흰 눈이 내리니, 경치가 더욱 아름답다.
::(5) 부르는 말이나 대답하는 말 뒤에 쓴다.
애야, 이리 오너라.
예, 지금 가겠습니다.
::(6) 제시어 다음에 쓴다.
빵, 이것이 인생의 전부이더냐?
용기, 이것이야말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젊은이의 자산이다.
::(7) 도치된 문장에 쓴다.
이리 오세요, 어머님.
다시 보자, 한강수야.
::(8) 가벼운 감탄을 나타내는 말 뒤에 쓴다.
아, 깜빡 잊었구나.
::(9) 문장 첫머리의 접속이나 연결을 나타내는 말 다음에 쓴다.
첫째, 몸이 튼튼해야 된다.
아무튼, 나는 집에 돌아가겠다.
다만, 일반적으로 쓰이는 접속어(그러나, 그러므로, 그리고, 그런데 등)
뒤에는 쓰지 않음을 원칙으로 한다.
그러나 너는 실망할 필요가 없다.
::(10) 문장 중간에 끼어든 구절 앞뒤에 쓴다.
나는 솔직히 말하면, 그 말이 별로 탐탐하지 않소.
철수는 미소를 띠고, 속으로는 화가 치밀었지만, 그들을 맞았다.
::(11) 되풀이를 피하기 위하여 한 부분을 줄일 때에 쓴다.
여름에는 바다에서, 겨울에는 산에서 휴가를 즐겼다.
::(12) 문맥상 끊어 읽어야 할 곳에 쓴다.
갑돌이가 울면서, 떠나는 갑순이를 배웅했다.
갑돌이가, 울면서 떠나는 갑순이를 배웅했다.
철수가, 내가 제일 좋아하는 친구이다.
남을 괴롭히는 사람들은, 만약 그들이 다른 사람에게 괴롭힘을 당해 본
다면, 남을 괴롭히는 일이 얼마나 나쁜 일인지 깨달을 것이다.
::(13) 숫자를 나열할 때에 쓴다.
1, 2, 3, 4
::(14) 수의 폭이나 개략의 수를 나타낼 때에 쓴다.
5, 6 세기 6, 7 개
::(15) 수의 자릿점을 나타낼 때에 쓴다.
2. 가운뎃점(·)
:열거된 여러 단위가 대등하거나 밀접한 관계임을 나타낸다.
::(1) 쉼표로 열거된 어구가 다시 여러 단위로 나누어질 때에 쓴다.
철수·영이, 영수·순이가 서로 짝이 되어 윷놀이를 하였다.
공주·논산, 천안·아산·천원 등 각 지역구에서 2 명씩 국회 의원을 뽑
는다.
시장에 가서 사과·배·복숭아, 고추·마늘·파, 조기·명태·고등어를
샀다.
::(2) 특정한 의미를 가지는 날을 나타내는 숫자에 쓴다.
3·1 운동 8·15 광복
::(3) 같은 계열의 단어 사이에 쓴다.
경북 방언의 조사·연구
충북·충남 두 도를 합하여 충청도라고 한다.
동사·형용사를 합하여 용언이라고 한다.
3. 쌍점( : )
::(1) 내포되는 종류를 들 적에 쓴다.
문장 부호 : 마침표, 쉼표, 따옴표, 묶음표 등
문방사우 : 붓, 먹, 벼루, 종이
::(2) 소표제 뒤에 간단한 설명이 붙을 때에 쓴다.
일시 : 1984년 10월 15일 10시
마침표 : 문장이 끝남을 나타낸다.
::(3) 저자명 다음에 저서명을 적을 때에 쓴다.
정약용 : 목민심서, 경세유표
주시경 : 국어 문법, 서울 박문서관, 1910.
::(4) 시(時)와 분(分), 장(章)과 절(節) 따위를 구별할 때나, 둘 이상을
대비할 때에 쓴다.
오전 10 : 20 (오전 10시 20분)
요한 3 : 16 (요한복음 3장 16절)
대비 65 : 60 (65대 60)
4. 빗금( / )
::(1) 대응, 대립되거나 대등한 것을 함께 보이는 단어와 구, 절 사이에 쓴다.
남궁만/남궁 만 백이십오 원/125원
착한 사람/악한 사람 맞닥뜨리다/맞닥트리다
::(2) 분수를 나타낼때에 쓰기도 한다.
3/4 분기 3/20
 
===Ⅲ. 따옴표[引用符]===
 
1. 큰따옴표(" "), 겹낫표(『 』)
:가로쓰기에는 큰따옴표, 세로쓰기에는 겹낫표를 쓴다.
:대화, 인용, 특별 어구 따위를 나타낸다.
::(1) 글 가운데서 직접 대화를 표시할 때에 쓴다.
"전기가 없었을 때는 어떻게 책을 보았을까?"
"그야 등잔불을 켜고 보았겠지."
::(2) 남의 말을 인용할 경우에 쓴다.
예로부터 "민심은 천심이다."라고 하였다.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다."라고 말한 학자가 있다.
2. 작은 따옴표(' '), 낫표 (「 」)
:가로쓰기에는 작은따옴표, 세로쓰기에는 낫표를 쓴다.
::(1) 따온 말 가운데 다시 따온 말이 들어 있을 때에 쓴다.
"여러분! 침착해야 합니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고
합니다."
::(2) 마음 속으로 한 말을 적을 때에 쓴다.
'만약 내가 이런 모습으로 돌아간다면 모두들 깜짝 놀라겠지.'
::[붙임] 문장에서 중요한 부분을 두드러지게 하기 위해 드러냄표 대신에 쓰기도 한다.
지금 필요한 것은 '지식'이 아니라 '실천'입니다.
'배부른 돼지'보다는 '배고픈 소크라테스'가 되겠다.
 
===Ⅳ. 묶음표[括弧符]===
 
1. 소괄호( ( ) )
::(1) 언어, 연대, 주석, 설명 등을 넣을 적에 쓴다.
커피(coffee)는 기호 식품이다.
3.1 운동(1919) 당시 나는 중학생이었다.
'무정(無情)'은 춘원(6·25 때 납북)의 작품이다.
니체(독일의 철학자)는 이렇게 말했다.
::(2) 특히 기호 또는 기호적인 구실을 하는 문자, 단어, 구에 쓴다.
(1) 주어 (ㄱ) 명사 (라) 소리에 관한 것
::(3) 빈 자리임을 나타낼 적에 쓴다.
우리 나라의 수도는 ( )이다.
2. 중괄호( { } )
:여러 단위를 동등하게 묶어서 보일 때에 쓴다.
주격 조사 { 이
국토
국가의 3 요소 {국민
주권
3. 대괄호(〔 〕)
::(1) 묶음표 안의 말이 바깥 말과 음이 다를 때에 쓴다.
나이[年歲] 낱말[單語] 手足[손발]
::(2) 묶음표 안에 또 묶음표가 있을 때에 쓴다.
명령에 있어서의 불확실[단호(斷乎)하지 못함]은 복종에 있어서의 불확
실[모호(模糊)함]을 낳는다.
 
===Ⅴ. 이음표[連結符]===
 
1. 줄표( ― )
:이미 말한 내용을 다른 말로 부연하거나 보충함을 나타낸다.
::(1) 문장 중간에 앞의 내용에 대해 부연하는 말이 끼여들 때 쓴다.
그 신동은 네 살에 ― 보통 아이 같으면 천자문도 모를 나이에 ― 벌써 시를
지었다.
::(2) 앞의 말을 정정 또는 변명하는 말이 이어질 때 쓴다.
어머님께 말했다가 ― 아니 말씀드렸다가 ― 꾸중만 들었다.
이건 내 것이니까 ― 아니, 내가 처음 발견한 것이니까 ― 절대로 양보할 수
가 없다.
2. 붙임표(-)
:(1) 사전, 논문 등에서 합성어를 나타낼 적에, 또는 접사나 어미임을 나타낼 적에 쓴다.
겨울-나그네 불-구경 손-발
휘-날리다 슬기-롭다 -(으)ㄹ걸
:(2) 외래어와 고유어 또는 한자어가 결합되는 경우에 쓴다.
나일론-실 디-장조 빛-에너지
염화-칼륨
3. 물결표( ~ )
:(1) '내지'라는 뜻에 쓴다.
9월 15일 ~ 9월 25일
:(2) 어떤 말의 앞이나 뒤에 들어갈 말 대신 쓴다.
새마을 : ~ 운동 ~ 노래
-가(家) : 음악~ 미술~
 
===Ⅵ. 드러냄표[顯在符]===
 
1. 드러냄표(˚, ˙)
:˙이나 ˚을 가로쓰기에는 글자 위에, 세로쓰기에는 글자 오른쪽에 쓴다.
:문장 내용 중에서 주의가 미쳐야 할 곳이나 중요한 부분을 특별히 드러내보일 때 쓴다.
˙˙˙˙
한글의 본 이름은 훈민정음이다.
˚ ˚˚˚ ˚˚˚ ˚˚˚
중요한 것은 왜 사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사느냐 하는 문제이다.
::[붙임] 가로쓰기에서는 밑줄(____, <nowiki>~~~~</nowiki>)을 치기도 한다.
다음 보기에서 명사가 <u>아닌</u> 것은?
 
===Ⅶ. 안드러냄표[潛在符]===
 
1. 숨김표(××, ○○)
:알면서도 고의로 드러내지 않음을 나타낸다.
::(1) 금기어나 공공연히 쓰기 어려운 비속어의 경우, 그 글자의 수효만큼 쓴다.
배운 사람 입에서 어찌 ○○○란 말이 나올 수 있느냐?
그 말을 듣는 순간 ××란 말이 목구멍까지 치밀었다.
::(2) 비밀을 유지할 사항일 경우, 그 글자의 수효만큼 쓴다.
육군 ○○부대 ○○○이 작전에 참가하였다.
그 모임의 참석자는 김××씨, 정××씨 등 5명이었다.
2. 빠짐표(□)
:글자의 자리를 비워 둠을 나타낸다.
::(1) 옛 비문이나 서적 등에서 글자가 분명하지 않을 때에 그 글자의 수효만큼 쓴다.
大師爲法主□□賴之大□薦(옛 비문)
::(2) 글자가 들어가야 할 자리를 나타낼 때 쓴다.
훈민정음의 초성 중에서 아음(牙音)은 □□□의 석 자다.
3. 줄임표(……)
::(1) 할 말을 줄였을 때에 쓴다.
"어디 나하고 한 번……."
하고 철수가 나섰다.
::(2) 말이 없음을 나타낼 때에 쓴다.
"빨리 말해!"
"……."
 
{{위키백과|한글 맞춤법}}

편집

2,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