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63"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top: 봇: 틀 이름 수정 using AWB)
 
페이지 본문 (문서에 끼워넣음):페이지 본문 (문서에 끼워넣음):
1번째 줄: 1번째 줄:
{{블록 왼쪽/시작}}{{가운데|{{더크게|慰勞}}}}<br />
+
{{가운데|{{더크게|慰勞}}}}
  +
{{dhr}}
  +
{{블록 왼쪽/시작}}
 
거미란 놈이 흉한 심보로 病院 뒷뜰 난간과 꽃밭사이 사람발이 잘 닿지 않는 곳에 그물을 쳐 놓았다. 屋外療養을 받는 젊은 사나이가 누어서 치어다 보기 바르게{{긴 줄표|2}}<br /><br />
 
거미란 놈이 흉한 심보로 病院 뒷뜰 난간과 꽃밭사이 사람발이 잘 닿지 않는 곳에 그물을 쳐 놓았다. 屋外療養을 받는 젊은 사나이가 누어서 치어다 보기 바르게{{긴 줄표|2}}<br /><br />
 
나비가 한마리 꽃밭에 날아 들다 그물에 걸리었다. 노—란 날개를 파득거려도 파득거려도 나비는 자꾸 감기우기만 한다. 거미가 쏜살같이 가더니 끝없는 끝없는
 
나비가 한마리 꽃밭에 날아 들다 그물에 걸리었다. 노—란 날개를 파득거려도 파득거려도 나비는 자꾸 감기우기만 한다. 거미가 쏜살같이 가더니 끝없는 끝없는

편집

3,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