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의 증명

바이올리니스트 하이페츠가 중부 유럽에 연주 여행을 하던 때의 일입니 다. 루마니아 황후 폐하는 특별히 하이페츠를 왕궁으로 청하여 환대를 하기 까지에 이르렀으므로, 그의 음악회는 물론 비상한 인기의 초점이 되었을 것 은 重言[중언]할 것도 없었읍니다. 입장권은 순간에 매진되고, 문전에는 표 를 사지 못한 군중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게 되자, 할 일 없이 120 명의 군대 를 풀어서 무장의 위엄으로 겨우 질서를 유지하게 되었읍니다. 일이 그렇게 되고 보니 음악가들 대기실의 출입도 자연히 엄중한 경계를 하게 되어 관계 자 이외에는 절대로 입실을 거절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문지기는 일 찌기 하이페츠와 대면한 일이 없었던 만큼 그날 밤의 주인공까지도 입장을 거절하여 별별 말을 다해 보아야 완강 불응했읍니다. 여기에는 하이페츠도 적지 않게 낭패를 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開演[개연] 시간은 절박해 오고 도저히 들어갈 가망은 없게 되자 얼른 근처의 주점에 뛰어들어가서 전화를 빌어 가지고 大臣[대신]의 증명서를 써 보내게 하여 겨우 입장을 했다고 합 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